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가 있는 공간
빙어축제

             빙어축제

                                        박정인

 

강이 빗장을 걸었다

 

쇠망치를 거머쥔 사람들이 강에게 말을 건다

얼음끌에 불꽃이 튀는 동안은

겨우내 꽝꽝 두들겨 맞는 강

 

언 강의 말문을 억지로 열면

물은 파랗게 질리고

빙어도 살려달라는 듯 미늘에 매달린다

 

지난여름 샛강의 음독 사건은 강물만 아는 비밀이다

입소문이 두려워, 강이 말문을 닫으면

얼음장 위엔 다시 공손하게 눈이 쌓인다

 

봄의 열쇠는 어느 물 밑에서 쩔렁거리나

 

강이 스스로 빗장을 풀면 빙어는 더 춥고 위험해진다

강의 큰 눈엔 어구漁具들도 식솔로 보이는 걸까

던지는 그물마다 원하는 만큼씩 내어주고도

웬만하면 범람하지 않으려 푸르게 흐른다

 

포구 깊숙이 치어들을 데려다주는 강물

다 자란 빙어 떼를 하구까지 배웅해주는 바다

교하交河*의 물 밑은 언제나 웅숭깊다

 

산란을 위해 한사코 강을 거스르는 빙어들

빗장을 걸어 혹한의 치어들을 돌보는 강

 

축제가 끝나고 나면

강은 제 맨주먹으로 빗장을 깬다

 

*강화도와 김포시 사이에 있는 남북 방향의 좁은 해협

(박정인 시집, 시작시인선 441 『마침내 사랑이라는 말』)

 

[작가소개]

박정인 『시와 산문』신인상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김포문인협회 이사. <달詩>, <시for.net>, <시와 산문 문학회>회원. 제 17회 김포문학상 대상. 시집 『마침내 사랑이라는 말』, 외 동인시집 다수. 현)《김포미래신문》 <시향>게재 중

 

[시작노트]

 강물이 두껍게 얼면 빙어 축제가 열린다 어머니 마음처럼, 강은 생태적 본능으로 그 안에서 펼쳐지는 적자생존의 치열함도 내색하지 않고, 내미는 손바닥마다 부족함 없이 쥐여준다 모든 숨 탄 것들 간의 시기와 경쟁심까지도 모른 척 삭이며 보듬는다 겨울이면 강물은 빗장을 걸어 치어들을 보살피다가 대처인 바다로 내보낸다 성어가 되어 산란을 위해 친정을 찾아 거슬러 오르면, 산란의 고통을 이겨낼 수 있도록 센 물살을 흘려 힘을 길러주기도 한다

푸른 강, 하도 늡늡하고 깊어 빗장을 걸어야 겨우 다가가 문을 두들겨볼 수 있었다

글 : 박정인(시인)

박정인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