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김포교육지원청, "지속가능한 미래 교육 찾다"...'미래교육포럼' 개최
   

김포교육지원청이 지난 30일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 다목적홀에서 김포교육 현안 도출과 발전 방향 논의를 위해 ‘김포미래교육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교육격차 해소 분과 등 5개 분과 분과장의 발제와 백경녀 교육장, 김포시청 허승범 부시장, 김포시의회 김인수 의장이 함께하는 교육공동체 공감 토크 등 1,2부로 진행됐다.

이날 교육격차 해소 분과에서 이신숙 양곡중학 교장은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북부 5개 읍면지역 학생을 위한 몽실학교 추가 건립과 김포시 드림스타트 사업의 취약계층 학력 성장 프로그램 운영 등을 제안했다.

또, 탄소중립 분과 발제자로 나선 감정중학교 박소영 교사는 탄소중립 실천 방법으로 생태 공간 및 프로그램 확대, 교사와 강사의 역량 강화, 거점센터 마련 등을 제안했다.

디지털 시민교육 분과에선 정보화 역기능을 막기 위한 범시민 차원의 챌린지가, 교육 거버넌스 분과는 다문화 학생의 지원과 교육을 위한 거버넌스 확장을 위헤 지역의 흩어진 다양한 기관과 마을 프로그램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플랫폼 구축이 제안됐다.

양곡중학교 유아진(3년)이 발제자로 나선 학생분과는 길거리에 버려진 쓰레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정책을 제안했다.

김포교육지원청 백경녀 교육장은 "김포미래교육포럼이 해를 거듭할수록 우리 김포교육의 다양한 현안과 그 해결책을 고민하는 협의체로서 역할을 공고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교육공동체의 의견과 아이디어를 모아 김포교육을 함께 발전시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미래교육포럼의 분과는 도의원, 시의원, 교원, 학부모, 마을 및 시민단체 대표, 유관기관 담당자, 김포시 담당자 등 15명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