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안전사고 대비 '골든타임 지킨다'...시장 및 시의장 포함, 전 공직자 대상 다음 달까지 응급처지교육
   

김포시가 11월 29일 고촌읍을 시작으로 12월 15일까지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은 재난 대비 위급상황 대처 능력 향상을 위해 심폐소생술(CPR) 및 재세동기(AED) 실습 위주로 대상은 김포시장 및 시의장, 시의원을 포함해 1,600여 김포시 모든 공직자다.

이는 10. 29 참사가 응급처치 가능 인력 부족으로 사망자가 늘어났다는 분석에 따라 김병수 시장이 지시에 따라 시행된다.

김 시장은 “김포 곳곳에 나가 있는 공직자들이 응급처치 능력을 갖춘다면, 위급상황에서 골든타임을 지키고, 더 많은 시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며, 교육을 지시했다.

응급처치교육은 김포소방서, 대한적십자사 김포지구 협의회, 김포시 자율방재단의 협조를 받아 진행되며 교육으로 인한 업무 공백 최소화와 실습 교육의 효율성을 감안해 김포시청, 김포아트홀, 농업기술센터, 장기도서관, 고촌읍 및 구래동 행정복지센터 6개 권역으로 나눠 회당 50명 내외 총 31회에 걸쳐 실시될 예정이다.

김광식 김포시청 안전담당관은 “김포소방서, 대한적십자사, 김포시자율방재단 협조로 단기간 내 전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29일 비번임에도 휴일을 반납하고 강사에 자처해 준 119구급대원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포시는 응급처치교육을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