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보건소(북부보건과)...취약계층 대상 ‘한파대비 집중 방문건강관리’ 강화
   

김포시 보건소가 한파 피해가 우려되는 북부지역 건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파대비 집중 방문 건강관리’에 돌입했다.

북부보건과 방문보건팀은 건강 취약계층 가정과 경로당 등을 방문해 기초 건강상태 확인 및 한파대비 행동요령과 빙판길 낙상예방, 한랭질환 증상 및 대처방법 등에 대해 교육하는 한편 한파특보 발령 시 SMS 발송, 올바른 생활습관, 건강수칙이 담긴 안내문을 배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따뜻한 겨울나기에 필수인 귀마개와 목도리 등 방한용품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취약계층에 연탄과 온수매트 등 난방용품을 지원하고 주거환경 개선 및 낙상예방, 난방용품 화재예방 등 안전관리를 위한 보건·복지 지역사회 연계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밖에 대상자 주변인으로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한파대비 응급상황을 사전에 예방하는 등 겨울철 한파로 인한 건강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하고 하고 있다.

겨울철 건강관리를 위해 실내에서는 가벼운 운동, 적절한 수분섭취와 균형잡힌 식사, 실내 보온과 적정습도를 유지하도록 하고 실외에서는 따뜻한 옷과 방한용 모자, 장갑, 마스크 등을 착용하며 무리한 운동은 삼가하고 외출 전 체감온도 확인 후 날씨가 춥고, 미세먼지가 많을 때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기모 북부보건과 과장은 “한파에 취약한 대상자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고 꼼꼼히 살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