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김포한강2 콤팩트시티' 개발사업 속도...주민의견 청취 및 행위제한
   
 

'김포한강2 콤팩트시티' 개발사업에 속도가 더해지고 있다.

시는 국토부 발표와 함께 11일부터 오는 28일까지 김포한강2 콤팩트시티 공공주택지구 지정 및 사업인정을 위한 주민 의견을 청취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시는 이날부터 사업구역에 대한 각종 거축행위 등에 대한 행위제한 조치에 들어갔다.

주민의견 청취는 김포시 스마트도시과 및 양촌읍, 장기본동, 마산동, 운양동 행정복지센터에 비치된 도서를 주민이 열람하고 비치된 주민의견서 양식에 의견을 작성해 제출(직접, 우편, FAX)하면 된다.

'김포한강2 콤팩트시티'는 김포한강신도시 조성 당시 제외된 양촌읍, 장기본동, 마산동, 운양동 일원으로 731만1천㎡에 주택 46,000호(103,500인)를 공급하게 된다.

이 사업은 공공주택특별법에 의해 시행 돼 주택 50%이상(약 23,000호)이 공공주택(공공임대, 공공분양)으로 공급된다.

시는 오는 2024년 지구지정을 거쳐 2025년 지구계획 승인에 이어 2026년 착공해 2033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주민 열람과정에서 제시된 의견은 토지이용계획, 교통 등 편익시설, 자족기능 확충 등 사업계획 수립에 반영될 예정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