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5호선(김포한강선)·GTX-D 등 ‘김포지하철시대’ 기대감↑김병수 시장,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오찬서 尹대통령 만나 '김포지하철시대' 비전 재확인
   
 

윤석열 대통령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지난 28일 열린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오찬 자리에서 ‘김포지하철시대’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다시 확인했다.

김포시에 따르면, 김병수 시장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 각 지자체 사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1월7일의 기억’을 언급했다.

1월 7일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후보로 김포골드라인(2량 경전철)을 타고 여의도 국회의사당으로 출근하던 날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김 시장의 언급에 “잘 알고 있다”고 화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골드라인 지하철을 탑승 후 “(김포 한강신도시 등에) 젊은 세대들이 많이 사는데 출퇴근이 굉장히 힘들겠다”며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실감했다”고 밝힌 바다.

당시 김병수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캠프 직능총괄본부 광역교통개선지원단장을 맡았다.

김포시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병수 시장이 시민들의 숙원인 ‘김포지하철시대’를 위해 다시금 결의를 다진 것”이라며 “민선 8기 시정구호인 ‘통하는 70(칠공)도시 우리 김포’ 의지가 중앙정부에도 통(通)한 것으로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누구보다 주민과 가까이에서 지역의 앞날을 위해 고민하는 시·군·구청장 여러분이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열 국정 동반자”라며 “정부가 도울 일이 있으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격려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