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제외...박상혁 의원 국토부 규탄

김포시을 지역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의원이 국토부의 조정대상지역 해제에 대해 무원칙한 규제 정책이라며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박 의원은 비슷한 입지의 파주는 해제하면서 김포시는 유지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며 국토부의 무원칙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규탄하는 글을 페이스 북에 올려 김포시민의 뜻을 대변했다.

조정대상지역 해제의 가장 중요한 요건인 ‘주택가격상승률’을 기준으로 보았을 때 김포시가 제외된 것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실제 김포지역의 최근 실거래가 지수는 기준이 된 작년 6월에 비해 4% 오른 수준인 반면, 안성은 11%, 평택은 10% 올랐다.

박 의원은 “거래량으로 따져보아도 김포시는 조정대상지역 지정 당시의 11% 수준에 불과하지만, 평택은 33%, 양주는 16%, 안성은 52%에 달한다”며 “부동산 거래절벽 상황 속에서도 기존의 50% 이상의 거래량을 유지하는 지자체는 해제된 반면 10분의1 수준의 거래가 일어나고 있는 김포시는 배제되었다”고 지적했다.

김포가 서울, 인천과 연접해 있어 시장불안 가능성이 있었다는 국토부 해명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박 의원은 “김포는 오랫동안 접경지역이라는 이유로 개발제한, 철책존치 등의 불이익을 받아왔는데, 이번에는 접경지역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서울, 인천 연접지역으로 분류되어 또 불이익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국토부가 이번 해제 지역에 포함된 일부 시군에 대하여 ‘접경지역 등’이라는 이유로 해제가 결정되었다고 밝힌 것을 지적한 것이다.

박 의원은 이어 “올 7월 김포의 주택매매 실거래는 153호에 불과했는데, 이와 같은 현실은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줄긋기 식으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발표 당일인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만나 이 같은 문제점을 지적한 박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도 윤석열 정부의 무원칙한 규제정책과 김포에 대한 이중 불이익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난 9월 21일 수도권 5개 시(파주, 동두천, 양주, 안성, 평택)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발표했다. 이제 김포시민들은 비슷한 입지를 가진 파주는 해제하면서 김포시는 유지하는 이유에 대하여 의구심과 강한 항의의 뜻을 밝혀왔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