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노인·장애인 밀집시설 화재...관계자들 초동 대처로 대형 참사 막아
   

노인과 장애인 시설이 함께 있는 김포시 북변동의 한 호프집에서 발생한 화재에도 이 건물에 입주해 있는 노인주간보호센터 관계자들의 완벽한 초등 대처로 단 한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4시 6분께 4층 규모의 건물 1층에 있는 호프집 주방에서 처음 불이 시작됐다.

이 불은 주방 일부와 집기류를 태우며 1층 천장으로 불길이 번지기 시작했다.

불에 탄 내장자의 유독가스가 벽을 타고 올라오는 것을 확인한 노인주간보호센터 직원들은 재빨리 거동 불가능한 23명의 어르신들을 업거나 부축해 비상계단으로 대피시키고 거동이 가능한 피난약자들의 한전한 대피를 유도했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은 화재 발생 시 대피가 곤란한 노인주간보호센터(2, 4층)와 장애인 직업훈련시설(3층)이 입주해 있다.

이들의 활약으로 김포소방서는 현장 도착 6분 만에 화재 진압과 함께 건물 내부에 있던 128명을 모두 안전하게 건물 밖으로 대피시킬 수 있었다.

소방서 관계자는 "파난약자들이 많이 상주해 초동 대처가 늦었을 경우 대형 참사도 우려할 수 있던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 시설 주간보호센터 김정숙 대표는 “센터 관계자들과 어르신들이 침착하게 협조하고 소방서가 신속하게 출동해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아 감사할 따름"이라며 "평소 화재에 대한 위험성을 인지해 소방서와 함께한 훈련대로 원칙을 지켜 대처했던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한편, 김포소방서는 인명 대피에 큰 역할을 한 노인주간보호센터에 기관 표창 할 예정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