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가 있는 공간
고무나무

             고무나무

                                            이여진

 

푸른 생명을 안고

몸을 말아 숨죽이는

고무나무 아기 잎들이

기지개를 켜며 팔을 벌리는 아침

 

매일 창가에서 눈인사 나눴던

그 윤기 나고 싱싱했던 잎들이

거뭇거뭇 알지 못한 병에 걸렸다

 

생명을 잃어가는 잎들을 잘라낸다

절규하듯 끈적한 진액을 쏟아내며

아파하는 고무나무

 

병을 앓고 앙상하게 남아있는

가지 끝의 몇 잎이 고귀하고 장하다

 

푸르렀던 잎들을 아프게 떨쳐내고

파릇이 돋아나는 새순을 기다리듯

문득, 길 잃은 내 영혼의 상처를 보듬어본다

 

살다 보면, 삶의 무게를

내려놓아야 할 때가 있다

아파도 새순을 기다려야 할 때가 있다

(김포문학 37호, 2020년 280 쪽)

 

[작가소개]

이여진 한국문인협회 회원, 김포문인협회 회원. 시집『바느질 하는 남자』(공저) 출간, 신석초 전국시낭송대회 대상 수상, 숙명여대, 경희대 시낭송 과정 출강

 

[시향]

창가 고무나무 잎들이 거뭇거뭇 병에 걸렸다 매일 아침 기지개 켜듯 팔 벌린 채 눈인사 나눴던 시인의 반려식물이다 생명을 잃어가는 잎들을 잘라내니, 나무는 절규하듯 끈적한 진액을 쏟아내며 아파한다고 느낀다 가지 끝에 남아있는 어린잎들을 보니 전에 없이 고귀하고 장해 보인다 여기서 시인은 문득 길 잃은 내 영혼의 상처를 보듬어보게 된다 병든 고무나무도 깨진 마음도 모두 잘라내야 새순이 돋아난다는 것을. 믿음으로 용서하거나, 망각의 장치를 발동시켜 잊어버리거나, 의지로써 상처를 도려내거나, 어떤 식으로든 한 번은 아파야 새살이 돋아나기 마련이다 꽃과 열매를 맺는 초목들도 연 중 한차례는 스스로 잎을 떨궈낸다 그때 그들이 아프지 않으리란 생각은 무리다 심지어는 싱싱하더라도 방향을 잘못 뻗은 나뭇가지는 잘라내야 보기 좋은 수형을 갖출 수 있다 살아 생장하고 있는데도 소리 하나 내지 않는 식물의 말에도 귀를 귀울인다

“살다 보면, 삶의 무게를/ 내려놓아야 할 때가 있다/ 아파도 새순을 기다려야 할 때가 있다”는 마지막 결구에서 시인의 세계관을 엿볼 수 있다

글 : 박정인(시인)

이여진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여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