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의회 첫 정책지원관 채용 경쟁률 8대 1... 국회 보좌관 경력자 다수 서류접수

김포시의회 정책지원관 모집에 국회의원 보좌관 등 다양한 경력의 인재들이 대거 몰리면서 지방의회 수준을 향상 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7일 마감한 3명을 모집하는 정책지원관(지방행정주사보.6급) 공모에 25명이 원서를 접수해 8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의회 정책지원관은 지방 의회사무국의 인사 독립권 확보를 통한 의회 정책 역량 강화 등을 위해 올 1월 시행에 들어간 개정 지방자치법에 따라 처음 채용되는 의회직 일반임기제 공무원이다.

지난달 27일 국회, 국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서 행정, 법무, 예산, 회계, 감사, 조사, 분석, 연구 관련 업무를 관련분야 경력으로 한 공모에는 국회 보좌관 출신에서부터 퇴직공직자까지 다양한 분야의 경력자가 서류를 제출해 경쟁률 못지않게 이들에 대한 이력을 두고 관심이 집중됐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 14일 서류심사에 이어 지난 25일 면접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정했다.

시의회는 첫 정책지원관 공모를 앞두고 우려됐던 여야 안배에 의한 정치적 채용 등의 부작용 차단을 위해 심사위원 5명 중 3명을 연고가 없는 외부 채용전문기관 인사들로 채워 공개 채용의 투명성을 높였다.

이들은 신원조회와 시의회 의장의 임명을 거쳐 채용일로부터 1년(주 40시간), 업무실적에 따라 5년 범위 내에서 연장 채용을 통해 조례 제·개정과 예산·결산 심의, 행정사무 감사 및 조사, 의원의 시정질의서 작성 및 관 자료 취합·분석 등의 의정활동 지원하게 된다.

의회 사무국 관계자는 "면접관들도 경력을 보고 놀라워 했다“며 "의회사무국 독립에 따른 인사권과 더불어 전문성을 확보하게 돼 의회 위상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김포시의회는 개정 지방자치법 시행에 따른 독립 사무국 운영을 위한 제도적 틀을 갖추기 위해 지난해 12월 시의회 공무원 인사규칙과 인사관리 규정 등을 손질했다.

또, 정책지원관의 정치적 중립과 공정한 업무 수행을 위해 의회 사무기구 사무분장 규칙도 개정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