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하성면 석탄리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유해발굴 첫 삽
   

6.25 한국전쟁 당시 김포지역에서 희생된 민간인유해발굴이 시작된다.

김포시는 지난 27일 하성면 석탄리에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김포유족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토제를 봉행했다.

민간인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발굴에 참여하는 이들의 안전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는 개토제는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 제례, 추도사, 시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유해발굴 사업대상지는 제1기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의 조사에 따라 발굴이 가능한 매장지로 분류된 곳으로 유족회 증언에 따르면 20여구 정도 유해가 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정된 곳이다.

개토제에 참석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김포유족회 민경철 회장은 “민간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유족분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발굴 작업이 사고 없이 안전하게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시는 기상 상황 등을 고려해 7월 중 유해발굴에 나서 수습된 유해는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될 예정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