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공원묘지 등 도시 개발사업 관련, 정하영 시장 피소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 검찰에 정 시장, 정책자문관 등 3명 금품수수 의혹 고발

사단법인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 김포시연합이 정하영 김포시장 후보와 정 후보와 함께 민선 7기 김포시 정책자문을 담당했던 A씨, A씨의 지인인 B씨의 금품 수수 의혹 등을 밝혀달라며 지난 20일 인천지검 부천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을 통해 "정하영 시장과 정책자문관 A씨가 김포 나진·감정지구 사업자를 A씨의 지인인 B씨가 진행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고 B씨로부터 그 대가로 금품을 제공받거나 제3자들에게 사업 지분을 넘겨주는 방식 등으로 이익을 배분할 개연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김포공원묘지 개발 사업 등과 관련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지난해 3월 이 사업시행사가 B씨가 대표인 D파트너스와 총 55억 원의 도시개발 용역 체결 뒤, 38억 5,000만 원이 넘어간 뒤, 김포시의 방침 변경으로 1개 사업지가 2개 사업지로 나뉘어 경기도 협의 없이 1년 만에 구역 지정이 완료됐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김병수 시장 후보를 비롯해 시·도의원 출마자들은 이날 같은 의혹을 제기하며 정하영 후보의 해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지역 시민단체가 A씨의 자금세탁 창구로 지목한 B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풍무7,8지구 도시개발사업 용역비가 입금됐다"고 했다.

이들은 또, 김포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통해 주장한, 한 개발업체로부터 받은 7억 원을 포함하면 B씨가 대표인 회사에 흘러간 비용은 45억5,000만 원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는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A씨가 페이퍼컴퍼니를 만든 B씨를 앞세워 도시개발사업 사업자로부터 7억 원을 전달받았다는 증언록이 있다며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국민의힘 후보들은 "정책자문관 A씨는 시장집무실 바로 옆에 단독 사무실을 두고 김포시 개발사업을 기획하고 시장에게 직보하는 위치에 있고, B씨는 A씨의 제자이자, 지인"이라며 정 후보의 묵인이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정하영 후보 측은 "개발사업 시행사와 용역회사 간의 계약관계와 용역비 지급에 대해 아는 바도 없고, 관련도 없는 일"이라며 "사기업 간의 계약관계이지, 김포시의 행정권한으로 확인도 불가능한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