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정하영 김포시장 후보 측근 지인 운영 회사에 수십억 원 용역비 입금 논란국민의힘 김포 지방선거 출마자 합동 기자회견 열고 정 후보 해명 촉구
   
 

김포공원묘지 일대에 추진되는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한 수십억 원이 넘는 용역비가 정하영 더불어민주당 시장 후보 최측근인 전 김포시 정책자문관 A씨 지인인 B씨 회사로 흘러들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의힘 김병수 시장 후보를 비롯해 시·도의원 출마자들은 20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지역 시민단체가 A씨의 자금세탁 창구로 지목한 B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이 사업 용역비로 38억5,000만 원이 지난해 3월 입금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난달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가 기자회견을 통해 주장한 7억 원을 포함하면 B씨가 대표인 회사에 흘러간 비용은 45억5,000만 원이 넘는다고 했다.

앞서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는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A씨가 페이퍼컴퍼니를 만든 B씨를 앞세워 도시개발사업 사업자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7억 원을 전달받았다는 증언록이 있다며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국민의힘 후보들은 이어 "정책자문관 A씨는 시장집무실 바로 옆에 단독 사무실을 두고 김포시 개발사업을 기획하고 시장에게 직보하는 위치에 있고, B씨는 A씨의 제자이자, 지인으로 알려져 있다"며 정하영 후보의 해명을 요구했다.

또, "B씨가 입금증 등의 증거가 있는데도 이를 부인하고 있지만 수십억 원의 용역비가 B씨 회사로 흘러 들어가 간 것은 정책자문관 A씨가 기획하고, 정하영 후보가 인허가권을 발휘했기 때문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며 "의혹으로 얼룩진 45억5,000만 원의 행방과 몸통이 밝혀져야 한다"며 사법기관의 수사를 촉구했다.

김병수 후보 측 관계는 "문제로 지적된 회사가 설립된 것은 2020년 8월로 직원도 2~3명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하영 후보 측은 "개발사업 시행사와 용역회사 간의 계약관계와 용역비 지급에 대해 전혀 아는 바도 없고, 관련도 없는 일"이라며 "이 일은 두 민간 사기업 간의 계약관계이지, 김포시의 행정권한으로 확인도 불가능한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또, "국민의힘이 용역비 지급과 관련해 궁금하다면, 수사당국에 직접 고발을 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면 될 일"이라며 "고발도 하지 않은 채 수사를 촉구하는 것은 사찰을 강요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