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드론 활용 '북변3구역 재개발사업' 해체공사 현장 안전점검
   

김포시가 지난해 발생한 광주광역시 건축물 해체 붕괴사고와 유사한 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 10일과 11일 이틀간 드론을 활용해 북변3구역주택재개발정비사업 구역내 건축물 해체공사 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해체 건축물 주변에 터널(북변)과 도로가 인접해 있어 통행 및 보행자 안전관리의 적정성과 해체계획서의 이행 여부, 해체작업자 안전관리 분야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진행됐다.

드론은 해체공사 현장 여건상 접근이 어려운 부분을 지상에서 공중에서 촬영된 영상을 보고 위험 요소 등의 점검을 가능하게 해 안전 사각지대를 최소화했다.

이근수 김포시청 건축과장은 “지속적인 안전관리와 선제적이고 예방적인 안전점검을 추진하여 해체공사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해체 건축물 주변의 일정 반경 내에 횡단보도와 버스 정류장 등 다중 시설이 있는 경우, 해체 신고 대상 건축물이라도 해체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안전을 강화할 예정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