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통진두레문화센터, 공연장 새 단장14년만에 음향 시스템 보강 및 환경개선...북부권 문화인프라 거점 기대
   

김포문화재단 통진두레문화센터가 고품질의 공연 환경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후된 공연장비와 시설 개선작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센터는 무선마이크 6대의 음향설비에서 핀마이크 8대와 무선핸드마이크 8대를 더해 총 16대의 신규 무선마이크 채널을 증설하고 악기용 마이크를 새로 구비했다.

또, 하얀색으로 노출돼 무대연출에 어려움이 있던 공연장 무대 안쪽 벽면도 검정색으로 도색해 다채로운 공연연출을 가능하게 했다.

센터 내에 ‘아기쉼터’를 조성해 임산부와 영유아의 수유에 대한 불편도 해소했다.

특히, 여성만 들어가는 수유실이 아닌 남녀 모두 돌봄에 참여할 수 있는 공간으로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쉼터 내부는 수유를 위한 칸막이와 소파, 쿠션, 기저귀교환대, 전자레인지 등 다양한 편의용품이 구비돼 있다.

재단 관계자는 “올 하반기 공연장 소독 및 청소, 무대막 교체와 분장실 환경개선 등 주요 시설 정비도 준비 중에 있어 김포시 북부권의 대표적인 문화기반시설로 시민의 문화 복지를 실현하고 문화향유 공간의 거점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하겠다"말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