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포署, 동료 장애인 살해·암매장한 장애인 등 4명 구속

김포경찰서가 함께 거주하던 동료 장애인을 살해해 암매장한 지적장애인 남성 2명과 범행에 가담한 여성 2명을 붙잡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적장애인 A씨(30·남)씨와 B(27·남)는 지난해 12월 중순 자신들이 거주하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의 한 빌라에서 지적장애인 E(28·남)씨를 살해해 김포시 대곶면 약암리 승마산 입구 인근에 암매장해 살인 사채유기 혐의를 받고 있다.

지적장애인 C(25·여)씨와 D(30·여)씨는 이들의 행위를 방조하고 유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당시 한 빌라에서 피해자 E씨와 함께 거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0일 승마산에서 나물을 캐던 주민의 신고로 시신을 발견, 수사를 벌여 같은 달 28일과 29일 인천에서 이들 중 3명을, 경북 경산에서 나머지 1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A씨 등이 지난해 9월부터 E씨와 함께 살기 시작한 이후, 지속적으로 E씨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E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A씨 등은 경찰에서 "E씨가 거짓말을 해서 때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의자 중 일부가 E씨와 같은 학교에 다녔던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이 함께 거주한 이유 등도 확인할 방침이다.

유족은 경찰에 E씨가 작년 9월 무렵 집을 나갔다고 진술했으나, 실종 신고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30일 피의자들의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정확한 범행 시점·방식·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