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정하영 김포시장 예비후보, 측근 뇌물수수 의혹제기에 '가짜뉴스' 반박시민의 힘, 정 후보 최측근 전 공무원 개발업자 통해 7억원 뇌물 수수 주장...정 후보 측 "확인도 안 된 주장에 실명 거론, 선거 때만 나오는 흑색선전 엄단 하겠다"

더불어민주당 김포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을 앞두고 정하영 후보 측 최측근 공무원이 개발사업과 관련해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하영 후보 측은 즉각 반박 자료를 내고 "아무런 증거도 제시하지 못하고 시장 실명을 거론했다"며 법적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정하영 시민행복 캠프는 지난 26일 자료를 내고 "선거 때마다 수많은 마타도어와 아니면 말 고식 저질 허위폭로에 시달리고 있고 그 결과 정치 혐오와 냉소가 결국 유권자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며 "기자회견을 빙자한 저질 카더라 흑색선전과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오늘 기자회견은 일부 인사들의 선거개입 목적이 분명하다"며 "언제나 그렇듯 어디서 들었다는 주장을 근거로 가짜뉴스를 확대 재생산해 당선이 유력한 후보의 승리를 막아보겠다는 심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자회견을 주관하고 진행한 인사들과 뒤에서 이번 일을 기획한 사람들, 이를 생산, 유포하는 사람들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후보자 비방죄, 형법상 출판물과 인터넷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발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앞서 시민의 힘은 이날 오전 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D개발이 정하영 시장 최측근이자 김포시 개발 사업을 총괄하는 전 공무원 A씨에게 30억을 주기로 약속하고 이 중 7억 원이 전달됐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증언에서 A씨는 자신의 뇌물 전달 창구역으로 지인인 Y씨를 앞세워 Y씨가 만든 유령회사를 통해 D개발로부터 받은 돈을 세탁 후, 여러 차례에 걸쳐 금품을 전달 받았다"고 밝혔다.

또, "특혜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나진·감정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서도 Y씨가 등장하는 것은 우연이라고 주장하기에는 관련 증언이 구체적이라고 설명했다.

시민의 힘은 "증언을 종합해 볼 때 정하영 시장은 뇌물수수 창구인 〔전 공무원 A 씨↔페이퍼컴퍼니 Y 씨↔D시행사 대표〕 이 트라이앵글 커넥션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며 "시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이 공익이 아닌 사익을 추구하고 남용되는 일이 없도록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통한 의혹 해소"를 촉구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포인 2022-04-29 21:57:07

    국민의 힘애들은 향상 지들이 부정하고
    들킬거같으면 민주당을 물고가는 물귀신 습관이 있다
    정하영시장의 반만하라고 해!
    녹음도 가짜로 만들고 선거끝나면 해프닝일 가능성이 많다고 생긱한다 선거때마다 민주당은 국힘이 상투성 발언할수 있으니 조심하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