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채용비리' 의혹 피고발 정하영 시장…지방선거 앞둔 김포지역 정가 촉각

6.1 지방선거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김포지역 정가가 국민의힘 시의원들이 채용비리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정하영 시장의 수사 진행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예의주시하고 있다.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달 28일 김인수, 유영숙 시의원(국민의힘)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고발장에 적시된, 정책자문관 A씨 채용과 관련한 직권남용 혐의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고발장이 접수된 이후, 2월 14일 1차 조사에 이어 43일 만에 있은 2차 고발인 조사다.

경찰은 이 자리에서 A자문관 이력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해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의원 등은 지난 1월 27일 정하영 시장을 직권남용과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김 의원 등은 이를 통해 정 시장이 정책자문관을 채용하면서 제출된 서류(이력서)에 허위 또는 오류가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직권을 남용해 A씨를 채용해 공무집행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또, 어떤 대학병원이나 대학원과 합의서나 계약서도 없는데도 지난해 11월 25일 열린 214회 김포시의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대학병원과 대학원을 유치했다고 발표해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하는 공직선거법 제250조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이를 뒷받침할 입증자료로 김포시의 지방임기제공무원(정책자문관) 채용에 앞서 당시 민간인 신분으로 정책자문관 사전 내락을 의심받을 만한 내용이 담긴 인천지역 모 지역주택조합장과 A자문관이 나눈 통화 녹취록, 이 지역주택조합장의 녹취록 공개 사실 확인서 등을 제출했다.

유영숙 시의원은 "A자문관을 채용하기 위해 낸 공고를 보면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일반 회사(법인)에 다닌 경력도 직무분야 실무경력으로 인정해 주고 있다"며 "한 도시의 도시정책을 다루는 분야에 A씨를 채용하기 위해 일반 회사 경력까지 자격으로 확대했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또, "녹취록에 A씨가 김포시 인사위원회의 정당한 권리행사를 할 수 없도록 사전 모의과정이 있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고, 정 시장도 시정질문에서 코드인사를 인정한 만큼, 특정인 채용을 위한 사전모의나 사전모의 후 채용절차를 진행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에 대한 피고발인의 정보공개청구와 선거기간 등으로 피고발인 조사를 아직 진행하지 못했다"며 "일정이 조율되는대로 피고발인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