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지역사회협의체 가동… 오미크론 총력 대응에 나서다김포시, 의약관련 단체와 효율적인 재택치료자 관리 방안 논의
   

김포시가 오미크론 확산에 신속한 대응을 위해 지난 17일 지역의 의약관련 단체 등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는 시장과 시의사회장, 약사회장, 재택치료관리 의료기관 관계자(김포우리병원, 뉴고려병원, 히즈메디병원), 김포소방서, 보건소장과 관계 공무원이 참석했다.

김포시 코로나19 대응 현황과 기관별 협조사항에 대한 보고 후 시장 주재로 오므크론 급증과 의료체계 전환에 따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전반적인 재택치료와 관련된 의견 교환과 ‘재택치료자 처방약 수령 체계 마련’, ‘지역의 감염병전담병원에 대한 효율적인 병상배정 방안’, ‘코로나19 확진자의 응급상황 발생 시 협력 대응 방안’ 등에 대한 각 기관의 의견이 제시됐다.

정하영 시장은 “코로나19 검사·치료체계가 동네 병·의원 중심으로 전환됨에 따라 지역사회협의체 구성과 이를 통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할 때로, 오늘 모인 주요 의료체계관련 기관들이 협의체를 구성하고 효율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여 이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간담회에서 논의한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김포시 코로나19 대응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번 의약관련 단체 등과 구성한 협의체와 상시 연락체계를 마련,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지역의 코로나19 주요 현안 사항 발생 시 추가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