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도정>道, 올해 ‘기후변화 대응 녹색 복지’ 실현‥공원·녹지 시책에 511억 투자시군은 경기도 시책에 따라 국·도비 보조사업 추진

경기도가 올 한해 500억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자해 ‘기후변화 완화 및 도민 삶의 질을 향상하는 공원 조성’을 목표로 공원·녹지·정원 분야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비전을 담은 ‘2022년 경기도 공원·녹지 시책’을 수립하고, 도내 시군에 배포해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공원·녹지 시책이란 도-시군 간 업무 공유 및 원활한 사업 추진을 도모하고자 경기도가 업무의 기본방향, 추진계획 등을 수립해 시군에 배포하는 것으로, 시군은 도의 시책에 따라 국·도비 보조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에 따라 올해 ①도시숲 조성으로 탄소중립 실현, ②정원문화 확산으로 도민 삶의 질 향상, ③도립공원·지질공원 정비로 지역 활성화 기반 구축 총 3개 정책 방향을 설정, 511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첫째 ‘도시숲 조성으로 탄소중립 실현’ 차원에서 총 316억 원의 예산을 투입, 미세먼지 차단숲, 도시바람길숲, 가로숲길, 서해안 녹지벨트, 경기아이누리놀이터, 쌈지공원, 자녀안심 그린숲, 생활환경숲 등의 조성을 추진한다.

주요 탄소 흡수원인 도시숲을 적극적으로 조성해 기후 위기 대응과 더불어, 도민 삶 증진을 위한 녹색 복지 실현에 힘쓰겠다는 구상이다.

둘째 ‘정원문화 확산으로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경기도 지방정원 조성, 마을정원 조성, 실·내외 정원 조성, 시민정원사 운영 및 녹색일자리 창출,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 등을 추진, 총 81억 원의 예산을 들여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중 안산시 본오동 소재 폐기물 매립지(안산시화쓰레기매립장)에 조성하는 ‘경기도 지방정원’의 경우, 연내 실시설계를 본격적으로 시작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정원 가치 공유와 전국 각지 정원박람회의 선도 모델을 마련해온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올해 10회째를 맞아 오는 10월 중 오산시 맑음터공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온라인 박람회로 대체하는 등 일반 관람객의 참여가 제한되었지만, 올해는 더욱 많은 관람객이 정원문화를 만끽할 수 있도록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셋째 ‘도립공원·지질공원 정비로 지역 활성화 기반 구축’ 차원에서는 연인산·수리산 도립공원과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정비에 총 11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정비와 관련, 경기도, 강원도, 포천시, 연천군, 철원군 한탄강 일원의 5개 지자체가 공동사업을 추진, 경기북부 등 낙후된 접경지역의 경제·관광 활성화 기반을 구축할 방침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