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대한민국 국민의 의무를 다한 해병대 이재진 병장미국 시민권자임에도 국민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해병대 자진 입대
   

해병대 제2사단 5여단 정보중대에 복부중인 이재진 병장(21.병1,261기)이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자원 입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이 병장은 8년간 미국에 살며 시민권을 취득해 법적으로는 국방의 의무를 하지 않아도 됐지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의미를 다하기 위해 한국행을 선택했다.

군 입대를 걱정하던 가족들도 “내 의무를 다하고 떳떳하게 돌아와 이후의 삶에서도 내 일에 책임지는 삶을 살고 싶다.”는 이병장의 진심에 “자랑스럽게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오라”고 격려해줬다.

한국에 입국 후, 강원도로 여행을 떠났던 이 병장은 도솔산에 올랐다가 6·25전쟁 당시 미국 해병대도 점령하지 못했던 도솔산을 우리 해병대가 점령한 사실을 알게 됐다.

훈련이나 장비면에서 미군보다 열세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하지 못한 임무를 완수해낸 해병대 정신을 배우면 군 복무를 마친 후 앞으로의 삶에서도 무엇이든 잘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에 해병대 입대를 결심했다.

김종혁 중대장(대위)은 “이재진 병장은 모든 일에 열정을 가지고 임무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매우 믿음직한 부하이자 전우”라고 평가했다.

이재진 병장은 “해병대에서 배운 ‘안 되면 될 때까지’ 정신은 전역 후에도 내 삶의 바탕이 될 것”이라며, “해병대 입대를 선택한 그 날의 다짐을 잊지 않고, 항상 내 의무에 책임을 다하는 멋진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