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세외수입 과년도 체납징수율 '역대 최고' 달성303억 과년도 체납액 중 지난해 73억 징수...회생 ㆍ 파산채권 신청 등 새 도입 효과

김포시가 지난해 세외수입 과년도 체납액 징수율 24.2%를 달성해 역대 최고 징수율을 경신했다.

시는 총 체납액 303억 중 73억을 징수해 목표 징수액(54억)을 19억 상회하는 세외수입 체납을 징수했다.

앞서 시는 2015년 세무전문인력을 확충해 세외수입징수팀을 신설하여 평균 9%였던 세외수입 징수율을 6년 만에 24.2%로 상향하는 성과를 도출했다.

세무전문인력으로 구성된 세외수입징수팀은 기존 지방세 체납처분 제도를 도입해 세외수입체납 징수율 제고에 노력했다.

부동산(588건/240백만 원)ㆍ차량(1,413건/702백만 원)ㆍ예금(19,377건/15,984백만 원)ㆍ급여(948건/381백만 원)압류를 시행했고, 고액체납자를 직접 방문해 압류물건을 일제 조사해 시효소멸 결손을 하는 등 방치되어 있던 세외수입 체납액을 징수했다.

또 지난해 '세외수입 체납자 가택수색'을 처음으로 실시해 세외수입 체납자의 '회생 ㆍ 파산채권'을 적극적으로 신청하는 등 새로운 기법의 체납징수를 실시했다.

박정애 징수과장은 “세외수입 체납을 징수하기 위해 조기 채권확보와 새로운 징수기법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세외수입 체납 징수율 제고에 노력하겠다"며 "생계형 체납자는 분납을 유도하는 등 획일적인 체납징수에서 탈피해 납부자에게 맞는 체납처분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