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환경훼손 하동천...생물서식처 복원‘생태계보전부담금 반환사업’ 국비지원으로 생태계 개선
   

김포시가 4억6,000만원의 국비를 들여 하동천(하성면 봉성리) 생태계 개선을 위한 생물서식처 복원사업을 추진한다.

이는 환경부가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2022년 생태계보전부담금 반환사업’ 선정에 따른 것으로 시는 오는 3월 환경부 계획 승인이 완료되는대로 10월 완공을 목표로 4월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태계보전부담금 반환사업'은 생태계 복원 및 보전사업 유도를 위해 납부된 생태계보전부담금 일부를 훼손된 자연생태계 복원 등 자연환경보전 사업에 투입하는 제도이다.

하동천은 한강하구에 도래하는 철새 이동 경로에 위치한 철새의 접근성 과 생물 다양성이 매우 높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하천으로 인터넷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시민들이 철새 조망을 위해 찾는 명소이다.

하지만 농경지 매립 등으로 인한 주변 환경훼손으로 탐방객 감소에 따른 대책마련이 요구돼 왔었다.

시는 이에 따라 하동천 주변에 대한 철새 중간 기착점과 생물 서식공간 및 자연환경 생태학습장 복원을 통해 하동천 생태탐방로의 기능을 재정립할 계획이다.

임산영 김포시청 환경녹지국장은 “주변 환경훼손으로 시민들로부터 외면 받아 온, 생태 환경을 복원해 관내 생태관광 자원과 연계해 생태탐방로라는 이름에 걸맞게 지속적인 생태계 복원과 보전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