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시종합사회복지관, 아이들의 행복한 미래...‘복·어·꿈’동네 책방에서 동네 아이들을 위한 독서활동 프로그램 운영
   

김포시종합사회복지관이 지난 2월부터 북변동에 위치한 ‘꿈틀책방’과 ‘어린이도서연구회’ 김포지회와 매달 진행 중인 아이들을 대상으로 도서후원과 독서활동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사업은 책방을 이용하던 한 손님이 코로나19로 아이들이 학교와 도서관을 제대로 가지 못하는 상황에서 정보와 경제적 이유로 책을 가까이 하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책을 후원하고 싶다는 뜻과 함께 시작됐다.

이를 계기로 ‘꿈틀책방’을 포함해 세 개 단체가 모이게 됐고, 김포시종합사회복지관의 ‘복’, 어린이도서연구회 ‘어’, 꿈틀책방의 ‘꿈’ 글자를 합쳐서 ‘복·어·꿈’이라는 활동 이름도 탄생됐다.

‘복·어·꿈’은 책 후원 방법을 고민하다 월 1회 독서활동과 아이가 읽고 싶은 책을 직접 골라 가지고 갈 수 있도록 기획돼 10개월 동안 원도심 ‘꿈틀책방’을 거점으로 초등학생 3명이 모여 책과 함께 아이들이 꿈을 그릴 수 있는 활동으로 진행됐다.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한 아동의 어머니는 “학교도서관에 자주 갔는데 코로나19로 이용을 못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다가 ‘복·어·꿈’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돼서 너무 좋아한다"며 "아이가 책방 가는 날은 한 달 중 제일 행복한 날"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독서활동 활동가 한송이씨는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면 그중에 한 장면을 그림으로 그려준다. 책을 볼 때마다 아이들과 같이 읽었던 추억도 생각나고 저에게 있어 아이들이 그려준 그림책갈피는 큰 선물이다”라고 말했다.

‘복·어·꿈’ 활동의 좋은 취지가 알려지면서 후원자가 늘어 내년에는 6명의 아이들과 함께하고 도서후원과 독서 프로그램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