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제조융합혁신센터 건립 기공식...스마트 제조혁신의 중심

김포지역 중소기업의 지원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김포제조융합혁신센터 건립이 본격화됐다.

시는 지난 22일 양촌읍 학운리 양촌산업단지내 부지에서 유관기관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포제조융합혁신센터 기공식을 개최했다.

총사업비 289억원이 투입돼 연면적 8,692㎡, 지하 1층~지상 7층 규모로 오는 2023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는 김포제조융합혁신센터는 2018년 8월 기본계획 수립으로 시작됐다.

이어 중기지방재정계획 반영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등을 완료하고 재원조달을 위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등 중앙부처 협의를 통해 전체 사업비 중 2019년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50억원에 이어 2020년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 국비 40억원을 추가 확보해 첫 삽을 뜨게 됐다.

김포제조융합센터에는 김포산업진흥원과 중소기업 판로개척을 위한 기업 전시장, 스타트업과 1인 기업을 위한 공유 오피스, 창업지원센터,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의 스마트공장 품질혁신지원센터,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지소 등의 기업 지원기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시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다양한 기업지원 수요에 맞는 지원 등을 통한 관내 중소기업 지원시스템 강화를 통해 고품질의 지원 및 지역 특성화 산업 육성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는 김포한강신도시 등 각종 개발, 산업단지의 지속적인 확대 등 기반시설이 확장되어 지속적인 인구 유입과 산업경제 환경이 급속도로 변화 하는 추세로 기업의 행정수요 또한 다양해 지고 있다"며 "김포제조융합혁신센터가 앞으로 디지털 경제시대로의 전환에 따른 스마트 제조혁신의 중심에서 4차 산업혁명을 선도 하는 거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