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곶면에 세번째 '행복마을관리소' 개소
   

김포시가 월곶면, 김포본동에 이어 대곶면에 세 번째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개소했다.

대곶면 행복마을관리소(대곶면 주민자치센터내 지하1층)가 위치한 율생리 지역은 외국인 주민 비율이 높고 1인 가구 및 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으로 행정 사각지대에 대한 복지 수요가 많아 주민을 위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이 절실한 지역 중 한 곳이다.

대곶면 행복마을관리소는 주민자치회에서 운영하며 지난달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행복마을지킴이, 사무원 8명이 오전 8시부터 오후 11시까지 2교대로 나눠 근무하고 있다.

행복마을지킴이는 ▲안심귀가 및 아동 등·하교 서비스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 지원 서비스 ▲화재 및 재해대비를 위한 안전 순찰 ▲쓰레기 무단투기 및 방치지역 정화활동 ▲도로·건물 등 위험 요인 발굴 및 시정 요청 ▲간단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 지원 서비스를 비롯해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행복마을관리소 운영을 통해 지역에 다양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으로 주거 취약지역 주민의 생활개선 및 공공일자리 제공은 물론이고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