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경찰, 전복 수수 수사 본격화...고발인 조사한강신도시총연합회 등 4개 고발단체, 엄정 수사 촉구
   

김포시 걸포동 1197번지 일대 269,363㎡에 민관합동 방식으로 추진되는 테크노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앞두고 나 온, 김포시의회 의원들의 전복선물 세트 수수와 관련한 경찰의 수사가 본격화됐다.

김포경찰서는 18일 오후 2시 이 사건을 고발한 한강신도시총연합회 등 4개 김포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에 앞서 이들 단체들은 김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업자로부터 받은 고가의 선물세트 수수는 공직자 등에 대한 부정청탁 및 공직자 등의 금품 등의 수수를 금지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일부 시의원들이 고가의 선물 세트가 김영란법 위반 및 배임, 뇌물죄에 해당한다는 판단에 따라 택배회사를 통해 발송 취소를 요청, 전달받지 않은 것도 이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들은 나아가 전달된 선물세트 량이 40개가 넘고, 받는 사람 격에 어울리지 않아 택배가 아닌 인편을 통해 전달됐다는 소문과 함께 이미 내사를 통해 경찰이 전복세트를 수수한 당사자를 파악해 상부 기관에 보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도 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시의원들뿐만 아니라 관계기관과 부서 등 건설회사가 건넨 전복을 수령한 모든 사람에 대한 수사는 물론 그 동안 나돌던 로비 소문에 대한 사실여부도 확인해야 한다고도 했다.

또, 민선7기 사업폐기가 고려됐던 선물 센트를 전달한 사업자가 참여하고 있는 걸포4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다시 부활하고 테크노배리 첨단산업단지까지 확대된 정책과정과 변화에 불법은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대훈 김포시민의 힘 대표는 "어렵게 마련된 검경 수사권 분리와 조정의 의미에 부합하는 수사결과를 통해 실추된 경찰의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강신도시총연합회 등 김포지역 4개 시민단체는 전복 선물 세트가 시의원들뿐만 아니라 관계부서 등 여러 기관 수십 명에게 뿌려졌다는 소문이 있다며 지난달 27일 경기남부경찰청에 이 문제뿐만 아니라 금품과 향응이 오고 갔는지 여부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김포농민회 등 16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김포민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지난달 28일 성명을 내고 사법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