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한강하구서 지뢰 추정 폭발 사고 …간부 1명 부상

김포시 고촌읍 한강하구에서 초소를 순찰하던 육군 간부가 지뢰로 추전되는 폭발물이 터지면서 부상을 당했다.

군 당국인 21일 오전 7시 30분께 김포시 고촌읍 육군 모사단 소속 A(40) 상사가 수색 정찰 중 미상의 폭발 사고로 발목을 다쳤다고 밝혔다.

A상사는 현재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폭발물이 터진 지역은 한강하구 민간인 통제 구역으로 A상사 외에 다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폭발물이 지뢰인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어떤 종류의 폭발물인지 현재 군 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