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유인봉 칼럼
다 돌아왔구나!
   
▲ 유인봉 대표이사

이른 아침 동터오는 산길을 돌면서 고요한 또 하루의 시작과 온전한 평화를 빌었다.

마음의 평화는 정성껏 추슬러도 잠시 자칫 잘못하면 바로 깨질 수 있다.

그러니 늘 조심조심 넘어지지 않도록 걷는 걸음과도 같다.

엊그제까지 완전히 가을이 왔다고 느끼던 기운인데 다시 단풍잎이 내려앉아 길거리를 덮고 있다. 추위와 흰 눈이 오며 반짝 차가운 기운을 마주할 날이 금방 코앞이다.

아직 한겨울은 오지 않았지만, 이미 느끼는 이도 있고 나는 겨울을 만날 차비를 하고 있다.

철마다 생명들은 자신들이 견디고 살아내야 할 생명옷을 입고 살아간다.

겨울 나무는 마치 검은 옷을 입은 듯 짙은 기운으로 변한다. 때로는 침묵의 웅장미가 느껴지는 큰 나무들을 본다. 단단한 채비를 한 나무의 기운은 더 강인하고 더 준엄하게 생명력이 느껴진다.

겨울이 다가오는 호수에 원앙새들이 신나게 물결을 가르며 활발한 물질을 하는 모습을 보면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과 얼굴이 저절로 밝고 유쾌해진다.

다 돌아왔구나!

‘때가 되면 그 나름대로 완벽한 그림으로 다 돌아오는구나!’

마치 어려운 과거와 ‘화해’라도 한 듯이, 가벼워지고 막힘없이 흘러가는 자연에게서 순환의 호흡을 배운다.

우리들의 일상도 이처럼 돌아오고 있는 것 아닐까? 그렇게 믿고 있다.

조금씩 소리나지 않지만 돌아올 것은 돌아오고, 깊은 아픔일랑 언젠가는 과거의 희미한 그림으로 남을 것이다.

연일 조석으로 추위를 말하지만 아침에 코끝을 스치는 기운은 역시 더 단단히 차리고 살아내야 하는 삶을 가르쳐준다. 일년 사계절 속에서 봄과 여름 가을 겨울은 같은 장소라도 날마다 다르다.

귓가에 들리는 새소리도 더 많아졌다. 참으로 청량하다. 다람쥐들이 날쌔게 이 나무와 저 나무를 타고 날아다니는 날래고 가벼운 기운을 본다. 이제는 순간순간 마음속 무거운 짐을 내려놓아도 좋다고 보내는 신호 같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치유의 가슴이 열리게 한다.

일터에서 울리던 삶의 전쟁소리는 가고 아침부터 모든 것을 잊어버릴만큼 신나게 새날을 맞는다. 순간 순간이 선물이다.

순간의 어떤 메시지가 어려움을 기꺼이 이겨내며 두려움을 걷어내고 살게 한다.

삶이란 서로 살리는 쪽으로 협상과 타협이 잘 이루어질 수 있으면 좋은데, 중간에 영 일이 엉뚱한 결과로 글러버리기도 한다.

왜곡이 될 때의 억울함도 있다. 나이가 들수록 노련해져서 어려움이 없을 듯 하지만, 마치 도깨비 방망이처럼 불쑥 튀어 나오는 일들이 허다하다. 한고비 넘어 또 한고비가 기다린다.

그럴 때 스스로를 위한 위로의 몫은 자연을 찾아 온 몸으로 흠뻑 보고 느끼고 만나고 새롭게 마음을 회복하며 세수하듯이 단장할 일이다. 지나치게 떴던 기운도 가라앉고 마음이 적이 풀리는 맛이 있다.

자연의 그 기운을 새롭게 입어보면 마음의 색도 곱고 마음의 맵시가 되살아나서 좋다.

자연은 눈으로 보아야 진짜이다. 눈보다 더 잘 보이고 느낌이 완벽하게 전달되는 카메라는 없다. 앵글로 결코 잡을 수 없는 그 찬란한 빛과 색감은 그 자리에 선 몸과 눈으로만 감상할 수 있다. 무시로 좋은 느낌을 주는 자연의 옷을 입고 마음에 잠시라도 불편감을 주었던 일들을 씻어버리면 좋겠다.

다시 평화를 누릴 수 있는 마음 젊은 주인이 된다.

자신만의 괜찮은 기운찾기를 한 두어가지쯤은 익히고 살면 좋지 않을까?

하루가 오롯이 영원이다.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도 있다.

눈으로 보고 느끼고 향유하는 일들은 그 때 거기에 있을 때만이 얻어진다. 돌아올 것은 다 돌아오는 날이 있다. 봄에서 여름으로 그리고 가을로 다시 겨울로 돌아오는 것들을 모두 누리고 즐기자.

유인봉 대표이사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인봉 대표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