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한강시네폴리스 제척 사업부지 산단지정 논란주민동의없는 특정업체 밀어주기 토지주 반발

김포시가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인근에 계획한 산업단지 추진을 앞두고 이곳 토지주들이 주민동의 없는 일방적 계획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4월 '2020산업입지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면서 민간제안 공모와 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걸포동 580번지 일대 248,760㎡ 등 2곳을 신규산업단지로 지정했다.

이 가운데 논란의 중심에 선 곳은 한강시네폴리스 사업부지내 인 걸포동.

예초 이 곳은 김포시가 한강시네폴리스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사업부지내 공장 이전을 위해 2013년 경기도로부터 산업단지 물량까지 받아 놨다가 주민반발과 환경협의 등의 문제로 2017년 한강시네폴리 사업부지에서 제외된 곳이다.

하지만 이곳 토지주들이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을 위한 촉진지구 지정을 위해 김포시와 협의하는 과정에서 뒤늦게 주민동의 없이 산업단지가 지정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주민반발을 불러 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산단을 추진하는 업체가 이곳 인접지역에서 다른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기업으로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토지주 A씨는 "한강하구인 걸포동에만 현재 추진되는 산업단지가 한강시네폴리스와 최근 시의회 동의가 끝난 도시첨단산업단지 등 3곳인데, 여기에 시가 앞장서 또 산업단지를 만들겠다는 것이 말이 되냐"고 지적했다.

또, "공청회 과정에서 환경훼손 등의 문제로 두 번이나 시네폴리스 이주산단 계획에 반대했던 지역을 토지주 동의 없이 인근에 개발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 제안으로 산업단지가 지정된 그 과정도 궁금하다"며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앞서 이들 주민들은 지난달 자신들의 토지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공급을 위해 경기도에 전체 토지주의 60% 동의를 얻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 촉지지구 지정을 신청했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는 8년 이상 임대를 목적으로 민간임대사업자가 주택도시기금 출자를 받아 건설 또는 매입해 임대하는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정하는 사업지구다.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 촉진을 위한 이 사업지구는 전체 주택호수의 50% 이상을 임대하는 등의 조건으로 시 · 도지사가 지정하도록 돼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이 부지는 산업단지 물량을 받아 놨다가 후에 다시 받는 조건으로 한강시네폴리스 이주산단 계획에서 제척했던 곳이어서 산업단지 기본계획에 반영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