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가 있는 공간
논두렁 예찬

       논두렁 예찬

                                                             민진홍

어제 우리 벼 베기를 끝냈다

한가한 오늘 습관처럼 들로 나간다

동네 형님이 새참을 시켰는지

막걸리와 계란 후라이를 내놓고 있다

막걸리 몇 잔이

다방 언니의 어설픈 웃음소리에 섞여

아련한 추억을 떠오르게 한다

 

종로 거리에서

막걸리 술잔을 부딪치던 그 시절

공짜로 주는 양배추 사라다만 시켜놓고

주전자 찌그러질 때까지 마시며

하얀 고무신을

시대에 반항이라도 하듯 신고 다녔다

티파니에서 커피를 마시며

미팅으로 만난 학생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하면서

형형하며 머슴아 같이 쫓아다니던

그녀를 사랑했던 그 시절

 

한 모금 내뱉은 립스틱 묻은 담배 연기에

잘린 벼 포기만 덩그러니

 

[작가소개]

김포문인협회 부회장(수석부회장 역임), 김포예총 감사, 김포예총 예술인의 밤 김포시장상 수상(2014), 월간 『시사문단』시 등단, <빈여백> 동인, <통진문학> 회원, <풍경문학> 회원, <달詩>동인, 달詩시선 3집『꽃을 매장하다』외 다수

 

[시향]

어느덧 수확의 계절입니다 빨강 체크무늬 남방에 멜빵청바지를 입었을 농부의 환한 미소가 떠오릅니다 시인은 추수를 다 마쳤지만 습관처럼 논배미로 나가봅니다 동네 형님이 새참으로 내어 놓는 계란 프라이 안주와 막걸리 몇 잔에, 배달 온 다방 언니의 어설픈 웃음소리에, 옛 추억이 소환됩니다 시간이 흐르고 삼라만상이 다 변해도 우리들 맘 속 사랑만은 절대 늙지 않지요 더구나 추억은 참으로 불러내기 편한 술친구 같습니다 논두렁이든 수로 옆 정자 아래든, 아무 때나 격식 없이 불러내도 단박에 짠~ 나타나니까요 커피 한 잔 사지 않아도 눈 감으면 찾아오지요 공짜 안주에 양은 주전자가 찌그러질 때까지 마셔댔던, 종로의 목로주점과 티파니 커피와 사랑했던 그녀, 이 계절이면 누구에게나 그리워지는 장면일 것 같습니다

글 : 박정인(시인)

민진홍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진홍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