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김포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첫발… 김포시 최초 첨단산단 조성 제2의 마곡‧판교 기대감… “도시 브랜드, 가치 크게 높일 것”
   

걸포동 일대의 ‘김포테크노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가 첫발을 뗐다.

이미 대한항공 계열사가 입주를 희망하는 등 대기업을 포함한 다수의 기업이 입주 의향서를 제출해 사업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시의회는 22일 제21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김포테크노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김포도시관리공사 출자동의안을 의결했다.

도시첨단산업단지는 첨단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도시지역 내에 지정하며 지식, 문화, 정보통신, R&D 기업이 입주하는 친환경 산단으로 김포지역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강서구의 마곡 첨단R&D산단과 성남 판교 테크노밸리가 대표적인 도시지역에 위치한 첨단산업단지이다.

김포시는 첫 친환경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노력해 지난해 10월 경기도로부터 산단 물량을 배정받았다.

시는 공익적 목적을 위해 김포도시관리공사가 50.1%를 출자하는 최대주주가 되도록 했으며 민간사업자로는 ㈜태영건설, ㈜걸포테크노벨리, 교보증권㈜이 참여한다. 

앞서 시는 지난 5월 사업대상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했다.

의회를 통과한 김포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은 앞으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인허가 절차에 들어가는 등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대기업 유치와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첫발을 떼게 됐다”면서 “입지가 좋은 만큼 성공적인 사업 추진으로 김포의 도시 브랜드와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