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아트홀 라이브 더빙쇼 ‘이국정원’ 선보여사라진 필름의 발견, 사라진 사운드의 부활
   

김포문화재단이 이달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영화와 뮤지컬의 즐거움, 연극적 요소까지 더한 신개념 퍼포먼스 라이브 더빙쇼 ‘이국정원’을 김포아트홀에서 선보인다.

‘이국정원’은 1957년에 제작된 한국 최초의 컬러영화이자 홍콩 합작영화라는 수식어가 붙는 영화였지만, 유실됐던 필름이 2013년 홍콩 쇼브라더스 창고에서 발견되었으며, 리마스터링을 거쳐 원본에 가깝게 복원돼 한국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찾을 수 없었던 소리를 대신해 대사가 기록된 대본이 발견돼 이 둘을 활용한 새로운 형태의 공연라이브 더빙쇼인 ‘이국정원’이 탄생했다.

영화 <이국정원>은 1957년 당시, 블록버스터급의 규모로 제작되었다. 한국의 전창근, 일본의 와카스기 미쓰오(若杉光夫), 홍콩의 도광계가 감독을 맡았다. 그리고 한국의 김진규, 윤일봉, 최무룡 등과, 중국의 우민, 양지경, 강남, 진예 등 당시 영화계를 평정한 톱스타 배우가 대거 출연했다.

라이브 더빙쇼 <이국정원>은 소리를 잃은 고전영화에 상상력을 더해 당시의 작업을 재현한 무대공연이다.

배우들의 현장 더빙, 폴리아티스트의 생생한 효과음 삽입 등 영화에 맞춰 음향 작업을 하는 모습이 모두 공개된다.

영화 속 다양한 효과음은 폴리아티스트 박영수가 현장에서 직접 선보이며, 화면 속 영상과 어울리는 사운드가 눈앞에서 생생하게 만들어지는 시청각적 즐거움은 <이국정원>만의 독특한 매력이다.

영화 <삼거리극장>, <러브픽션>의 전계수 감독이 연출로 참여했으며, 박시원, 박형규, 이수안, 서현우, 손현정 등 실력파 뮤지컬배우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전계수 감독은 “영화 상영과 결합된 공연 <이국정원>의 작업은 연출가에게 새로운 도전과도 같은 일이며, 반세기를 지나 이 시대로 다시 소환된 이 과묵한 영화에 사운드라는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는 일은 실로 창작욕을 불러일으키는 일이 아닐 수 없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포아트홀은 정부방역 수칙에 따라 『좌석간 거리두기, 전자출입명부 작성, 발열체크, 손 소독 및 마스크 필수 착용 등』 안전한 관람을 위해 철저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라이브 더빙쇼 ‘이국정원’은 R석 3만원, S석 2만원으로 김포문화재단 홈페이지(www.gcf.or.kr)를 통해 예매가능하며, 공연 관련 문의는 김포문화재단 예술기획팀(031-996-1604)으로 하면 된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