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시 고위공직자 출신 공사 취업 또 제동道공직자윤리위, 지난해 5월 공사 사장에 이어 상임이사 시 공직자 출신 취업 제한

김포시 고위직 공직자 출신의 김포도시관리공사 취업에 또 다시 제동이 걸렸다.

경기도 공직자유리위원회는 김포시가 지난달 경기도에 신청한 김포도시관리공사 상임이사(개발본부장) 임명예정자인 A씨(시설직 4급)에 대한 취업 심사 요청에 대해 지난 지난 17일 ‘취업제한'을 결정했다.

'취업제한'은 취업 대상자가 퇴직 전 5년 동안 소속했던 부서나 기관 업무가 취업 신청 업체 또는 기관과의 업무 관련성이 확인될 경우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내려지는 취업 심사 결과다.

건축 직렬인 A씨는 2019년 6월 지방서기관(도시국장) 승진 후, 2020년 12월 퇴직 때까지 취업 신청 기관인 김포도시관리공사의 당연직 비상임이사와 사장 직무대행을 맡아 왔다.

김포시가 설립한 지방공기업인 김포도시관리공사는 시청 국장급(4급) 공무원을 당연직 비상임이사로 선임토록 하고 있다.

시는 임용권자인 시장 등이 도시관리공사 임원추천위원회가 추천한 A씨 등 2명 중 A씨를 상임이사 임명예정자로 선정하자 경기도에 취업제한 여부 확인을 신청했다.

김포도시관리공사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 7월 상임이사 공개모집을 통해 서류와 면접을 거쳐 A씨 등 2명을 합격자로 선정했다.

앞서 경기도 공직자윤리위원회는 김포도시관리공사 전신인 김포도시공사의 비상임이사에 이어 사장 직무대리를 수행하다 지난해 5월 퇴직 후, 새로 출범하는 김포도시관리공사 사장 공모를 통해 사장 임명예정자로 지정된 김포시청 행정국장 출신 B씨에 대해 지난해 7월 '취업 불승인'을 결정했다.

'취업 불승인'은 퇴직 전 부서의 업무와 취업 예정 기관 사이에 업무 관련성이 인정되고 취업을 승인할 특별한 사유가 인정되지 않을 경우로, 밀접한 업무 연관성이 확인되는 '취업제한'과는 차이가 있다.

따라서 시청 안팎에서는 A씨의 추천을 두고 업무 관련성에 따라 경기도 윤리위 통과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A씨는 김포시청 재직 당시 B씨와 당연직 비상임이사직을 수행하다 공사 사장 직무대행이던 B씨의 퇴직으로 B씨 뒤를 이어 공사 사장직을 대행해 오다 지난해 말 퇴직 후,이번 상임이사 공모에 참여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