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시의회, 전 시민 재난지원금, 인천2호선 연장 용역비 등 승인제21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열어 3회 추경안, 조례안 등 21건 처리
   

김포시의회가 지난 17일 제21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3회 추가경정예산안과 조례안 등 21개 안건을 의결하고 11일간의 의사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강현 의원과 홍원길 의원의 5분 발언에 이어진 안건표결에서 김계순 의원이 발의한 '김포시의회 업무추진비 사용 및 공개 등에 관한 규칙안' 건과 배강민·홍원길 의원이 발의한 '김포시 노인 보청기 구입비 지원 조례안' 등 9건의 조례안이 원안 가결되고 '김포시 경력단절여성(고용중단) 등의 경제활동 촉진에 관한 조례안' 등 3건이 수정가결 됐다.

'김포시 문화예술회관 건립' 등 공유재산관리계획안 2건과 '김포시 우리아이행복돌봄센터 민간위탁 동의안' 등 기타안 4건도 원안 가결됐다.

'재단법인 김포FC 프로리그 진출 동의안'은 프로리그 진출에 수반되는 재정 조달의 구체적 방안 등의 논란으로 상임위에서 부결돼 본회의에 부의되지 않았다.

이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홍원길)에서 보고된 2021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집행기관이 요구한 1조 7,645억 6,081만 5천 원(기정예산 대비 3,144억 3,301만 2천 원 증액) 중 6억 3,650만 9천 원을 감액 본회의에서 처리됐다.

관심을 불러온 주요 예산을 살펴보면 중앙정부에서 결정한 1인당 25만 원씩 지급하는 상생국민지원금 지자체 부담분과 중앙정부 지급에서 배제된 시민에게 지급할 부담금이 전액 반영돼 전 시민이 재난지원금을 받게 됐다.

지난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서 반영돼 인천~김포~고양을 잇는 ‘인천2호선 연장사업 사전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비’가 승인돼 신속한 추진에 힘이 실렸다.

감액 예산으로는 체육과 소관 ‘김포시 체력인증센터 설치’ 6억 원과 문화예술과 소관‘김포시사 편찬’사업 3,650만 9천 원, 총 2건으로 종합적인 계획 미비 등이 지적돼 삭감됐다.

김포시의회는 오는 10월 19일~22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임시회를 열어 조례안 및 일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