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만수농장 거봉, '경기도포도품평회' 거봉부문서 최우수상 입상

김포시포도연구회 고촌읍지회 조재규 회장이 지난 9일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개최한 2021년 '경기도 포도 품평회'에 거봉포도를 출품해 최우수상에 입상했다.

경기도 과수산업 발전과 국산 과일 소비 촉진을 위해 열린 이번 품평회에는 캠벨얼리, 거봉, 샤인머스켓 3개 포도품종을 대상으로 15개 시군에서 66농가가 참여했다.

거봉은 거봉품종을 많이 재배하는 안성, 이천을 포함한 7개시군에서 총22농가가 참여했다.

조재규 회장은 고촌읍 풍곡리의 ‘만수(萬樹)농장’ 대표로, 부모님 농사를 이어받아 배와 복숭아를 재배했다. 90년대초 병해충 관리가 까다로운 복숭아를 대체해서 까만색 캠벨얼리 포도를 재배하다가 다양한 포도를 맛보고 싶다는 아내를 위하여 20년전부터 색깔있는 삼색포도를 식재하여 현재는 초록색 샤인머스켓, 빨간색 홍이슬 이외에도 루비로망, 블렉사파이어, 골드핑거 등 색과 모양뿐만 아니라 출하기도 8월중순부터 10월상순까지 다양한 약20여종이 넘는품종을 갖춘 김포에서 독보적인 삼색포도농장으로 알려져 있다.

김포시포도연구회 초대 회원으로 활동을 하면서 포도 알솎이 기술 선도적 도입, 가지치기한 가지와 순 발효해서 퇴비화 활용, 미생물 관주처리, 투명봉투 포장, 삼색포도 출하, 체험농장 운영 등으로 포도 맛과 품질 차별화, 소비자와 함께 즐기는 과일농장으로의 숨은 노력을 꾸준히 하고 있다.

조재규 회장은 "새롭게 포도를 시작하는 귀농인과 2세대 젊은 농업인들이 남들보다 한가지만 더 노력하면 최고의 포도를 생산할 수 있다"며 "이들과 김포포도 발전을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김포지역에서는 캠벨얼리부분에 지난해 시포도품평회에 대상과 금상을 수상한 대곶면 김동희, 통진읍 유영철 농가가, 아직 재배농가가 많지 않은 샤인머스켓부문에는 통진읍 채희웅 농가가 출품해 김포포도의 우수성을 알리는 기회를 가졌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