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탐방
어울리는 세상만들기에 좋은 공원김포의 생생한 공원을 찾다 15 한강신도시 은여울공원

유난히 예쁜 이름으로 정화의 공간이 되다

“은여울공원”이란 이름을 들으면 유난히 예쁜 공원이름이라는 느낌이다.  마산동, 새 아파트들이 운집한 가운데 도시 한 복판의 녹색산소 같은 역할을 한다고 할까!

‘여울’은 강이나 개울물에서 깊이가 얕아 물살이 빠르게 흐르는 곳을 뜻한다.  햇빛과 산소가 풍부한 곳으로 하천의 물을 정화시키는 공간이며 건강을 유지시키는 강물의 허파와 같은 존재이다.

가현산등 산과 산 사이에서 물이 흘러나오고 인근 산에서 흘러내려오는 물이 모여 흐르며 ‘여울’을 이루고 고운 이름이 된 것은 아닐까!

“김포한강신도시에는 주제공원이 8개가 있다. 주제공원 다음으로는 근린공원이 있다. 어린이 공원은 33곳이 있다. 은여울공원은 도시공원(주제공원2호)으로  사람들이 모여 즐기고 어울리는 세상을 만들기에 아주 좋은 공원이다. 마산동 613-1번지에 120,653미터제곱(36,561평)의 면적을 가진 곳으로 조성되었으며 파크골프장, 조깅트랙, 요가데크, 농구장등의 체육시설과 문화시설로 야외무대, 잔디광장, 피크닉광장이 설치되어 있다.”고 밝히는 정영섭팀장은 공원에 관한 지도가 머릿속에 펼쳐져 있는 듯 막힘이 없다.

“파크골프의 명소”가 되다

푸른 넓게 펼쳐진 잔디밭이 아주 인상적이고 도시락 싸들고 소풍을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아파트 인근의 도시공원으로 즐거운 명소임에 틀림없다.

"늘 주차장이 항상 모자를 정도로 시민들이 많이 찾는다"는 이곳은 햇살 밝은 잔디밭에서 파크골프를 즐기는 이들이 도란 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걷고 또 골프를 즐기는 모습이 삶의 여유로운 한 장면으로 보인다. 마침 이곳을 찾은 신영식 회장과 이병재 제과협회 회장을 만났다. 신영식 회장은 주 5일정도를 매일 이곳을 찾아 파크골프를 즐긴다고 한다.

 "오랫동안 여러운동을 해 봤지만 이것만큼 좋은 운동이 없다. 파크 골프는 잔디를 걸으니 허리와 무릎에 무리가 없다.  11시만 되면 이곳을 찾아 오고 싶어 안달이 난다. 하루에 8천에서 1만5천보를 걷고 있다." 고 신영식 회장은 말했다.

"파크골프는 3대가 운동을 즐긴다고 한다. 한강변 철책선이 제거되면 그곳에 파크 골프장이 설치되면 좋겠다." 고 신영식 회장은 아이디어를 제안하기도 했다.  이곳은 여덟 개 홀로 이루어진 골프장으로 주중에 이용이 가능하다. 그늘막 등 편의 시설을 만들고 태풍으로 인한 소나무 피해가 있어서 다시 세워야 했다. 이곳의 소나무는 키가 크다. 하지만 태풍에 꺾이고 쓰러지는 아픔을 겪었던 경험이 있다. 구불어지고 휘어지기는 해도 그래서 우리나라 소나무가 더 그립게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한 폭의 산수화로 걸어 들어가다

은여울 공원은 한 폭의 산수화같다. 소나무, 자작나무, 단풍나무가 정갈한 잔디와 조화를 이룬다. 여름부터 가을 겨울까지 산책코스로 잘 알려지며 주, 야로 운동을 하러 나오는 시민들이 각각의 기능을 찾아 즐기고 있다. 아침 저녁으로 조깅코스트랙을  한 바퀴 도는데 1킬로미터로, 조깅마니아들의 사랑을 단단히 받고 있다.

아침이면 붉은 태양의 빛으로 깨어나고 가현산이 나누어 주는 산기운을 동시에 맛볼수 있다. 작은 무릉도원이라 해도 좋은 공원, 은여울에서 건강백세를 위한 심신을 가꿀일이다.

만보걷기의 제대로 된 코스로 안성맞춤의 운동 환경이다. 건강을 위해 빠지지 않고 조석으로 날마다 이곳에서 삶의 한 시간을  즐기는 이들도 있다.

"골프장은 2018년부터 양촌 산업단지로 이전 계획이 잡혀있는 상태이다. 계획대로 이전되면 이곳은 잔디밭이 잘 되어 있어 피크닉장으로 새 계획이 잡혀 있다" 고 정영섭 팀장은 밝혔다.

클린도시사업소 공원관리 2팀 정영섭 팀장

피크닉장이 조성되면 단연 으뜸인 곳이 될 듯하다.

은여울공원에는 구래배수지가 있고 실개천 발원지가 있어 구래쪽으로 실개천으로 흐른다. 인공폭포도 있다. 은여울 공원을 지나 배수지를 넘어서면 여울공원이 나온다.

가현산자락이 있고 아파트에서 바라보는 은여울공원의 뷰는 너무 좋을 것 같다. 아주 푸르름으로 가득한 이곳에는 귀뚜라미가 여름의 상징처럼 울고 있었다.

또 하나의 주요볼거리로는 은여울 공원 모험놀이터가 있다.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모험심을 키울수 있는 놀이공간으로 조성된 이곳에는 엄마 아빠와 함께 모래놀이를 하고 손을 닦을 수 있는 수도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다. 조합놀이대, 원통슬라이드, 바구니그네를 마음껏 타고 즐기기도 하고 모래놀이터에서 상상놀이를 원하는 만큼 할 수 있게 만들어놓았다.

아이들은 모래를 만지며 행복한 표정이다. 소꿉놀이를 하느라 진지한 모습이 살아있었다.

아이들에게 있어 놀이는 사업이다. 신나게 노는 아이들의 표정이 미래김포의 얼굴이다.

유인봉 대표이사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인봉 대표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