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 도시개발
김포시 최대 현안 풍무동 공원묘지 이전 가시화문화재청, 공동주택 공급 목적 문화재 현상 변경 ... 7회 심의 만에 조건부 승인
   

도심 속 흉물로 지역 발전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김포공원묘지(풍무동) 이전이 가시화됐다.

시에 따르면 문화재청 국능문화재분과위원회가 지난달 20일 제3차 회의를 열고 A씨가 공동주택건설을 위해 사적 제202호 장릉 주변인 풍무동 산 141의 23일대 84,666㎡에 신청한 문화재 현상 변경안을 조건부 가결했다.

A씨는 슬럼화된 공동묘지 이전을 통해 문화재와 지역주민이 공존하는 주거지를 개발하겠다며 지난해 8월 문화재 현상 변경 허가를 신청했다.

하지만 현지 조사과정에서 장릉과의 거리와 수목선 훼손 등으로 인한 역사문화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의 우려에 따라 지난 5월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부결 판정을 받았다가 일곱 번째 협의를 통해 심의를 통과됐다.

앞서 A씨는 문화재 현상 변경 심의에 제동이 걸리면서 김포시에 2개 단지 1,800여 세대의 공동주택을 이곳 86,5176㎡에 공급하겠다며 접수한 지구단위계획을 취하했다가 6차 심의를 접수하면서 면적과 공급 규모(1,488세대)를 줄여 재접수했다.

시는 관건인 문화재청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접수된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검토를 거쳐 사업 부지에 대한 수용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1971년 (재)김포공원이 조성을 시작한 이곳 분묘 수는 4천여 기로 1970년 문화재로 지정된 장릉과의 거리는 가까운 곳은 40여m, 먼 곳은 200여m로 가까이에 있다.

김포시청과도 인접해 있어 1996년 이후 풍무동 지역이 도시화되면서 2000년부터 이 공원묘지 이전 문제가 지역 최대 현안으로 떠올라 지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때를 제외하고 선거 때마다 후보들의 단골 공약으로 등장했다.

이에 따라 2007년 김포시와 (재)김포공원 사이에 묘지 이전 협의가 시작돼, 시유지와 교환하는 방안 등이 검토됐지만 특혜의혹 시비 우려로 협의가 무산됐다.

이어 2016년 전체 부지의 50%를 차지하던 근린공원 용도 폐지로 새 계기가 마련됐지만, 분묘 이전에 필요한 재정문제와 문화재 현상 변경이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토지용도 만 변경된 채, 김포공원묘지 이전 문제는 20년 넘게 공전만 거듭돼 왔었다.

이런 가운데 올해부터 김포공원묘지와 직선거리로 600여m 거리에 조성된 인천 검단신도시 입주가 시작되면서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묘지 이전 필요성이 재부상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심 한복판에 흉물로 자리 잡고 있는 묘지 이전을 위한 첫 단추가 끼워지면서 주민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한편, 김포공원묘지가 위치한 풍무동은 김포시 14개 법정동 가운데 인구수가 가장 많은 도시로 푸르지오 등 10여 개 아파트 단지에 7월 기준 62,000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인천시는 검단신도시 개발계획을 수립하면서 풍무동과 검단을 연결하는 기존 도로의 확장계획을 반영해 시도 이 계획에 맞춰 연결도로의 확장을 계획 중이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