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포지역 선출직 공무원 'GTX-D' 서울직결안, '서울5호선' 김포연장 의지 재확인일부에선 내년 선거 의식한 뒷북에 구체적 실천방안없는 선언 지적도 나와
   

김포지역을 선거구로 두고 있는 시장과 국회의원, 시도의원들이 'GTX-D' 원안 사수와 '서울5호선'(김포한강선) 김포 연장 촉구 의지를 재확인했다.

정하영 시장과 김주영(김포시갑), 박상혁(김포시을)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김포지역 선출직 공무원들은 10일 김포시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의 전면 재검토와 서울 직결 'GTX-D'노선과 '서울5호선' 김포연장안의 확정 고시를 촉구했다.

이들은 "시 재정으로 건설된 ‘2량 경전철’이 유일한 교통지옥 김포에 서울 직결 노선 하나 만들지 않으면서 ‘경제성’을 이유로, ‘지방 균형 발전’을 잣대로 들이대는 것은 불공정과 역차별과 동시에 김포시민에게 고통만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신도시 개발사업 등 생활권 확대에 맞춰 교통개선을 위한 철도망 확충’이 필요하다던 이유도, ‘추가적으로 서부권에 광역급행철도’를 개설하겠다던 약속도 헌신짝처럼 버렸다”고도 비판했다.

앞서 9일 시 주관으로 열린 시민의견 청취회에서 나온 의견에 따라 김포 교통문제 해결과 지역 간 균형발전 등을 이루기 위한 공동행동에 나서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이들은 "김포시민뿐만 아니라 서부권 신도시 입주 100만 시민들의 절박한 요구를 ‘지방 균형발전’과 ‘경제성’의 잣대로 외면하지 말라"며 "우리들의 요구가 또다시 거부되면 김포시민들의 준엄한 요구를 받아 직접적인 행동에 나 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시민의견 청취회에서 나온, 시민요구를 가감 없이 경기도를 통해 국토부에 전달할 것"이라며 "이를 시민의견 수렴이라는 형식적인 절차로만 여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토부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 기획재정부와의 정책협의는 물론 청와대, 당 지도부 면담을 통해 시민 목소리를 전달해 나갈 것"이라며 회견을 마무리 했다.

하지만 일부에선 뒷북 행동에,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한 실천방안 없는 선언적 의미에 불과하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시민 A씨는 "용역까지 마치고 노선 명까지 정해져 '광역교통비전 2030’계획에 포함된 서울5호선 김포연장선도 빠졌는데 그 동안도 뭘 했는지 모르겠다. 계획 발표 후 이들이 보여준 모습이나, 시민들이 이미 낸 10만 명 서명도 패싱당했는데 또 서명운동을 한다는 것 자체가 우스울 뿐"이라며 “내년 지방선거만을 의식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달 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 발표 후, '다양한 광역교통망을 갖게 된다'는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문자 폭탄에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한편, 이들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든 ‘GTX-D 강남직결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주최로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서부권 교통 대책 촉구 기자회견에 참여해 같은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김포시는 지난 6일부터 'GTX-D' 원안사수와 '김포한강선' 김포연장을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