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채신덕 도의원 “경기도 소규모 영화제 활성화 방안” 토론회 개최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채신덕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김포2)이 좌장을 맡은 '경기도 소규모 영화제 활성화 방안' 토론회가 지난 4일 김포아트빌리지 다목적홀에서 개최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 ‘2021 경기도 상반기 정책토론 대축제’ 일환으로 열린 토론회는 체계적인 소규모 영화제 활성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자리다.

토론회에는 김주영 김포시(갑) 국회의원,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이 참석하고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최만식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영상으로 축하 인사를 전했다.

주제발표는 오동진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 필름 마켓 공동위원장이 맡아 진행했다.

오 위원장은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는 꼭 해야 하는 것인가”에 대해 화두를 던지며 영화에 대한 순혈주의를 버리고 “지역밀착형, 생활밀착형 영화제가 많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발표했다.

덧붙여 영화제 지원에 있어 일관성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열린 토론에서 김계순 김포시의회 시의원은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는 지역 경제 활성화, 영상문화에 대한 참여 고취, 세대 간 화합의 장으로 영상문화를 향유하기 위해 기획되었다"며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를 비롯한 소규모 영화제는 공공영역의 지원과 협력이 필요하고 경기도 차원에서 경제적 지원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날 토론회는 코로나19 생활수칙에 따라 최소한의 관중 입장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경기도의회 유튜브 라이브방송을 통해 도민들과의 소통을 이어나갔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