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김포署, 동거녀 밀린 “임금 안줘”....흉기 휘두른 50대 중국인 구속

김포경찰서가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는 동거녀의 밀린 임금 문제를 놓고 다투던 업소 주인과 종업원에게 흉기를 휘두른 중국인 A씨(50대)를 강도 상해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10시께 김포시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업소 주인 B씨(50대·여)와 종업원 C씨(30대·여)에게 동거녀의 밀린 임금 문제를 놓고 실랑이를 벌이다 흉기를 휘두른 혐의다.

B씨와 C씨는 A씨가 휘두른 흉기에 머리와 팔 등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사고 직후 달아났다 서울 영등포에서 체포 됐다.

경찰은 A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사건 현장에서 500m 떨어진 농로에서 발견했다.

A씨는 경찰에서 "동거녀에게 임금 1800만원을 주지 않아 범행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동거녀 임금과 관련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지만, 동거녀가 전화를 받지 않아 정확한 밀린 임금이 얼마인지는 파악 중이다"고 말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