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가 있는 공간
텃밭

              텃밭                                  
                                                                    
                                         민영욱
 
민둥산 모퉁이
너의 작은 텃밭엔
싱그런 상추랑 호박
쑥갓이 한창이고
 
나의 텃밭엔
네가 떨구고 간
마음 한 조각 죽순처럼 피어
혈맥의 갈피마다
그립고 파릇한 마디를
세우누나
 
 
[작가프로필]
[서라벌] 문예로 등단, 경기대학교 국어국문과 박사과정, 시집 [여기까지 왔다]외 다수, 한국문인협회와 김포문인협회 회원.
 
[시향詩香]
우리가 살아가면서 ‘무엇을 가졌냐’보다 ‘무엇을 바라냐’에 따라 행복의 지수가 크게 달라진다. 꿀을 먹으려면 벌에 쏘이는 고통쯤 감내해야 하는 것처럼 그만큼 행복의 크기도 심은 대로 거둔다. 대개 ‘텃밭’은 마당 한켠을 일구거나 집과 멀지 않은 몇 평정도의 작은 땅떼기를 일컫는다. 그 작은 텃밭에는 근면과 삶의 지혜가 묻어있다. 그러나 가난을 숙명인양 달고 살았던 시절의 아픔이기도 하다. 그런 텃밭은 봄부터 가을이 다가도록 풍요롭지는 않아도 소박한 식단을 건강하게 제공한다. 시인은 텃밭에 심은 몇몇 채소를 통해 스스로 그 안에 존재적 의미를 부여 동화되기를 바란다. ‘네가 떨구고 간/ 마음 한 조각’은 ‘혈맥의 갈피’라는 관념적 접근방식을 굳이 피하지 않고 서술한다. 시가 되기 위해서는 관상도 중요하지만 구문이나 언어의 배열에도 공을 들여야 한다. 그런 의미를 발현한다면 ‘텃밭’은 비타민을 생산하는 것은 물론 ‘詩言語를 캐내는’ 글밭이 되지 않을까 싶다.
글 : 송병호 (목사/시인)

민영욱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영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