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불합리한 '시보떡' 돌리기 근절새내기 공직자 첫걸음 축하 메시지 전달 등 공직문화 개선 앞장서

김포시가 최근 '시보 떡'으로 불거진 공직사회의 불합리한 관행 퇴출과 새내기 공직자 첫걸음을 축하하는 다양한 격려계획을 시행하기로 했다.

'시보 떡'은 시보(인턴)를 마치고 정식 공무원이 되는 것을 기념해 새내기 공직자가 주위에 떡 등을 돌리는 것으로 개인의 경제적 부담은 물론 상급자의 비위를 맞추는 불필요한 관행으로 지속돼 왔다.

이에, 시는 이 같은 문화를 근절하고 정식 공직자로 첫 발을 내딛는 새내기 공직자를 축하하는 ‘시장명의 축하카드’를 전달하고, 시보기간 중 업무경험과 지식의 전수 등으로 수고한 부서 직원들을 격려하며 새내기 공직자의 첫걸음을 축하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공직 내 Z세대*의 증가로 발생하는 세대 간 격차 극복과 신규 직원의 조직 적응력 향상을 위해 '김포시 멘토 · 멘티 세대소통 교육'을 실시해 새내기 공직자의 소속감을 높이고 선배 공직자의 업무 노하우를 공유해 왔다.

' Z 세대'는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젊은 세대를 이르는 말이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