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김포대 정상화 공투위, 교육부에 임시이사 파견 요구교육부 종합감사 마지막 날 기자회견 열고 "비리시학 면죄부 종합감사 안 돼"
   

김포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원회가 지난 19일 대학 (김포시 월곶면)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사진의 퇴진과 임시이사 파견을 교육부에 촉구했다.

기자회견은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 김대훈 대표와 전국교수노동조합 김포대지회 임원 및 조합원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김형진 전국교수노동조합 김포대지회 교수는 성명서 낭독을 통해 "이번 감사를 통해 김포대학교가 투명한 민주사학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돼야 한다"라며 "지난해 9월 수박 겉핥기식으로 끝난 실태조사처럼 비리사학에 면죄부만 주는 꼴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허위 신입생 모집과 모집정지, 퇴직 강요 등 이사장의 불법적인 학사개입과 글로벌캠퍼스 건립 등 그동안 제기됐던 문제에 대한 감사 결과에 따라 임원승인 취소 등 책임자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사태로 인한 피해가 힉생들에게 돌아가서는 안 된다"며 책임자 처벌과 함께 반성과 성찰, 개선의 노력을 위한 임시이사 파견을 요구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국정감사에서 허위 신입생 모집 등의 과정에서 이사장의 학사개입 의혹 등이 제기되자 2004년에 이어 올 1월 25일부터 지난 19일까지 김포대학교에 대해 두 번째 종합감사에 착수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