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이석범 부시장, 3월 개원 앞둔 환경에너지진흥원 등 현장행정
   

올해 김포시에 부임한 이석범 부시장이 지난 1월 29일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 입주할 김포에코센터를 둘러보고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현장 점검에는 경기도 환경기획팀장과 진흥원 준비단장 등이 동행했다.

시는 지난해 9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유치가 확정된 뒤, 입주 지원을 위해 13억 원을 투입해 에코센터 리모델링에 착수했다.

올 3월 입주와 개원이 예정된 에너지진흥원은 1본부 2센터 1실 체제로 51명이 근무하게 된다.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경기도에너지센터, 경기도환경기술지원센터, 물산업지원센터, 환경교육센터, 기후변화교육센터, 업사이클플라자 6개 기관 통합 기관이다.

시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과 다양한 협력사업을 통해 생태환경 개선과 미세먼지, 생활환경안전 등 변화하는 환경수요 및 이슈에 대해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이어 이석범 부시장은 코로나19관련 사업으로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행에 들어간 종량제 봉투 무상배부와 관련해 운양동행정복지센터 및 주변 배부처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포시 전 세대 주민들 모두에게 종량제 봉투 지원을 위해 조례를 개정하는 등의 준비를 거쳐 관내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세대주를 대상으로 20리터 50매의 종량제봉투를 1월부터 통·리에서 지원하고 있다.

1월 29일 현재 60%가 주민들에게 배부가 완료된 상황으로 아직까지 종량제 봉투를 지원받지 못한 대상자는 해당 읍·면·동행정복지센터나 공동주택 관리사무소, 통·리장에게 문의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