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교육부, 2004년 이어 두번째 김포대 종합감사 착수지난해 국정 감사서 제기된 의혹 15일간 집중 점검
   
김포지역 시민사회단체와 김포대 교수 등으로 결성된 '김포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원회'가 25일 김포시의회에서 김포대에 대한 엄정 종합감사를 교육부에 촉구하고 있다.<사진제공-김포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허위신입생 모집 등의 과정에서 이사장의 학사개입 의혹이 제기된 김포대학교에 대한 교육부의 종합감사가 시작됐다.

교육부는 25일부터 토. 일요일과 설 명절 주간을 제외하고 다음달 19일까지 15일간 학교법인 김포대학교에 대한 종합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비대면 감사와 현장 실지감사를 병행하게 될 종합감사에는 16명의 감사단이 투입돼, 이사회 운영과 재산 운영, 법인 및 수익사업에 대한 회계 관리 등 법인 운영 전반을 살피게 된다.

논란이 된 입시, 학사, 장학금, 교직원 임용 및 승진 등의 인사관리와 예산, 회계 운영 등 대학운영 분야도 짚어보게 된다.

교육부는 감사와 관련해 이메일(ahn6362@korea.kr)을 통해 비의 등의 제보도 접수한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지난해 10월 7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포대의 2020학년도 허위신입생 모집과 운양동 글로벌 캠퍼스 추진 과정에 제기된 의혹 해소를 위한 김포대에 대한 종합감사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김포대의 교육부 종합감사는 2004년에 이어 두 번째로 이날 '김포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원회'는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에 엄정한 종합감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사립학교법에 따라 임원취소 사유가 되는 이사장의 불법적 학사 개입과 캠퍼스 일부 이전을 조건으로 동의를 받은 뒤, 편법으로 교육부 승인절차를 생략한 채, 대학 재정 파탄이 우려되는 글로벌캠퍼스 조성 등의 문제가 이번 감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 산하 교원소청심의위원회는 학교 측이 허위 신입생 모집 등으로 해임한 교수들에 대한 징계가 부당하며 지난해 12월 교학부총장 A씨를 제외한 8명의 해임처분 취소를 결정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