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김포시립도서관, '내 삶에 힘이 되어주는 소설들' 로 인문학 부흥 예고

김포시립도서관이 인문학 부흥을 예고하며 야심차게 준비한 인문학프로젝트 ‘김포시립도서관 달달인문학’이 고촌도서관의 '내 삶에 힘이 되어주는 소설들' 로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김포시립도서관 달달인문학'은 김포시립도서관내 5개(장기, 중봉, 양곡, 고촌, 풍무) 도서관이 매달 이어가며 진행된다.

먼저 '내 삶에 힘이 되어주는 소설들' (이하 힘이되는 소설) 강좌는 ‘슬롯’으로 제3회 세계일보 세계문학상을 수상한 신경진 작가의 진행으로 2월 2일부터 23일 매주 화요일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김포시립도서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선보인다.

총 4회로 진행되는 힘이 되는 소설의 1강은 현대 영국의 지성이라고 일컫는 작가 줄리언 반스의 2011년 맨부커상 수상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의 역사와 사랑에 대한 재해석으로 시작한다.

제1차 세계대전 후 로스트제너레이션세대들을 대변한 우디 알런의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를 통해 의식의 흐름을 따라가 보고, 1960년대 젊은 신혼부부의 사랑이야기를 지극히 담담하고 객관적으로 얘기하는 이언 매큐언의 「체실비치에서」는 첫사랑의 아픔에서 성장하는 인간의 깊은 연민을 이야기하고, 미셀 우엘벡의 소설 「세로토닌」을 통해 탐욕과 공포의 휴머니즘을 강의할 예정이다.

문의-고촌도서관 종합자료실(031-5186-4853~4854).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