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소식
대곶면에 기부의 손길 이어져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황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사랑이 대곶면 행정복지센터로 향하고 있다.

대곶농업경영인회가 관내 저소득층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50만 원을 기탁한 데 이어 ㈜다원 더 플러스가 쌀 800kg를 기탁했다.<사진>

다원 더플러스 백용인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느 해보다 더 추운 겨울을 맞게 될 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희망이나마 주고 싶어 기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관내 기업인 ㈜동진글로벌이 매달 독거노인 2가구에 생계비를 지원하기로 했으며 마루 생산·시공 전문 업체인 ㈜서문팀버가 성금 200만 원을 기탁하고 저소득층 가구에 마루 시공 재능기부도 약속했다.

한규열 대곶면장은 “지속되는 경기 불황 속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소외된 이웃을 돌아볼 여유를 갖기 쉽지 않은데 주변을 돌보는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이 있어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게 한다”며 “기탁된 성금(품)은 관내 저소득층을 위해 정성껏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편집국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