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대곶면 가구공장 화재 "소화기로 자체 진화돼"

지난 18일 새벽 0시 17분께 대곶면 대곶북로 305번길 가구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공장에서 자고 있던 근로자가 소화기로 초기 진화하며 대형피해를 번질수 있는 불길을 막았다.

김포소방서에 따르면 “공장 기숙사에서 잠을 자고 있던 근로자 A씨(34)가 타는 냄새가 나서 밖을 보니 공장에서 불길이 올라와 다른 근로자 2명을 깨워 대피 유도 후 1층 공장 화목난로에서 불길을 찾아 소화기로 초기진화했다"고 말했다.

가구제조공장 특성상 화재가 발생하면 대형 화재로 번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A씨의 발 빠른 대처로 인명피해 없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은 “신고자가 초기진화를 하지 않았다면 화염이 연소 확대돼 자칫 큰 피해로 번질 수 있었다”며, 소화기를 이용한 초기진화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권용국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