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18일 0시부터 관내 일반 노래연습장 집합금지 명령11월 3일 이후 장기‧마산‧운양동 노래연습장 방문객 꼭 검사 받아야

김포시가 코인노래방을 제외한 관내 모든 일반 노래연습장에 대해 18일 0시(17일 자정)부터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지난 16일 관내 노래연습장 관련 확진환자가 다수 발생한데 따른 저치다.

정하영 시장은 "아직 접촉자 파악되지 않고 있어 얼마나 많은 수의 환자가 발생할지 모르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하루라도 더 빨리 확산을 막기 위해 노래연습장에 대해 집합금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집합금지 명령을 이행하지 않는 영업주와 종사자와 시설 이용자는 고발조치 되며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한 감염 확산 시 이로 인한 모든 치료비와 방역비 등이 구상 청구될 수 있다.

한편, 김포시는 지난 3일 이후 장기동, 마산동, 운양동 소재 노래연습장을 다녀온 경우 김포시보건소(031-5186-4051~3)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꼭 받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김희대 기자  mr@gimpo.com

<저작권자 © 미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